선군정치는 사회주의의 기본정치방식

    오늘 조선인민은 김정일동지의 독창적인 선군정치를 높이 받들고 신심과 락관에 넘쳐 강성대국의 대문을 열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려나가고있다.

    선군정치는 군사를 제일국사로 내세우고 인민군대를 핵심으로, 주력으로 하여 조국과 혁명, 사회주의를 보위하고 전반적사회주의건설을 힘있게 다그쳐나가는 정치방식이다.

    선군정치가 사회주의의 기본정치방식으로 되는것은 우선 선군정치가 혁명의 근본리념, 근본원칙을 가장 철저히 견지하고 구현해나갈수 있게 하기때문이다

    사회주의는 혁명의 근본리념이다. 인민대중의 자주성은 사회주의혁명과 건설을 통하여 실현된다.

    사회주의를 성과적으로 건설하고 완성하자면 혁명의 근본원칙을 확고히 견지하여야 한다.

    인민대중의 자주적요구와 리익을 철저히 옹호하고 구현하는것은 사회주의를 성과적으로 건설하고 완성하는데서 나서는 혁명의 근본원칙이다.

    사회주의는 제국주의와의 치렬한 대결을 동반하는것만큼 총대를 떠나서는 사회주의위업이 승리적으로 개척되고 전진할수 없다. 사회주의는 제국주의의 침략책동을 단호히 짓부실수 있는 총대에 의하여 성과적으로 개척되고 승리적으로 전진하게 된다.

    선군정치가 사회주의의 기본정치방식으로 되는것은 또한 선군정치가 사회주의위업수행의 전과정에 항구적으로 틀어쥐고나가야 할 전략적인 정치방식이기때문이다.

    지구상에 제국주의가 남아있는 한 사회주의를 없애버리려는 제국주의자들의 침략과 전쟁책동은 계속된다. 이런 조건에서 강력한 혁명의 총대가 없이는 사회주의의 승리를 담보할수 없으며 사회주의위업의 종국적승리를 이룩할수 없다.

    력사상 처음으로 출현한 로동계급의 정권인 빠리콤뮨이 실패하고 에스빠냐 인민정권이 무너진것도 그 주되는 리유는 반혁명무력을 격파할수 있는 강력한 혁명무력, 총대를 가지고있지 못한데 있었다. 이전 쏘련과 동유럽나라들에서 사회주의가 고수되지 못한것도 중요하게는 군대가 사회주의를 옹호고수할수 있는 혁명무력으로 준비되여있지 못한것과 관련되여있다.

    선군정치는 제국주의침략책동을 짓부시고 혁명의 전취물과 사회주의위업을 수호할수 있게 한다.

    군사를 혁명의 운명, 사회주의의 운명을 판가리하는 근본문제로 보고 혁명군대를 강화하는데 최우선적인 힘을 집중하는 선군정치는 제국주의의 군사적침략과 전쟁책동속에서도 사회주의위업의 승리적전진을 확고히 담보한다.

    조선인민은 선군의 기치를 높이 들었기에 제국주의의 포위속에서도 단독으로 싸워 사회주의를 수호할수 있었으며 만난을 뚫고 강성대국건설을 전진시키는 기적을 창조할수 있었다.

    선군정치는 사회주의사회의 다른 정치방식들도 규제한다.

    사랑과 믿음에 기초한 단결과 협력이 사회관계의 기본을 이루고 인민대중의 단결된 힘이 사회발전의 추동력으로 되는 사회주의사회는 그 본성으로부터 인덕정치와 사회주의적민주주의를 기본정치방식으로 요구하게 된다.

    인덕정치는 인민대중에 대한 사랑과 믿음의 정치이며 사회주의적민주주의는 인민대중이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서의 지위와 역할을 다하도록 하는 인민대중자신의 정치이다. 바로 여기에 사회주의정치의 우월성이 있다.

    그렇지만 사회주의사회에서 인덕정치와 사회주의적민주주의는 선군정치에 의하여 확고히 담보되게 된다.

    사회주의는 제국주의와의 치렬한 힘의 대결속에서 승리의 길을 개척해나가게 된다. 제국주의자들이 사회주의를 말살하기 위하여 발악적으로 책동하고있는 조건에서 총대를 틀어쥐지 않고서는 사회주의를 지켜낼수도 없고 인민대중의 자주성도 실현할수 없다.

    그러므로 사회주의사회에서 인덕정치와 사회주의적민주주의는 강한 총대를 전제로 하게 된다.

    이와 같이 선군정치는 사회주의위업의 종국적승리를 이룩하는데서 변함없이 견지하여야 할 항구적인 정치방식으로, 사회주의의 기본정치방식으로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