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계급의 당은 사회의 향도적력량

    로동계급의 당은 사회의 향도적력량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당은 혁명과 건설의 무기이며 사회주의, 공산주의사회의 향도적력량이다.》

    사회주의사회에는 로동계급의 당과 함께 다른 정치조직들도 활동한다. 권력기능을 수행하는 정권기관이나 사회의 일정한 계층을 망라하는 대중적정치조직인 근로단체들은 그 성격으로부터 당을 대신할수 없으며 당의 령도를 받아야 한다. 과도적사회로서의 사회주의사회에는 로동계급의 당뿐아니라 다른 정당들도 존재할수 있다. 그러나 이 정당들 역시 일정한 정치세력과 계층만을 대표하기때문에 로동계급의 당의 지위와 역할을 대신할수 없다. 사회주의사회의 유일한 향도적력량은 최고형태의 정치조직인 로동계급의 혁명적당만이 될수 있다.

    당이 사회주의사회의 유일한 향도적력량으로 되는것은 사회주의사회의 본성적요구이다.

    인민이 주인이 되여 복된 삶을 누리는 사회주의사회의 본질적특성과 우월성은 인민을 위하여 헌신적으로 복무하는 혁명적당의 령도에 의하여서만 높이 발양된다. 혁명적당의 계급적사명은 인민대중의 요구와 리익을 철저히 옹호하고 실현하는것이다. 당은 인민대중을 자주적인 사상의식과 창조적능력을 가진 힘있는 존재로 만들며 각급 당조직들과 국가기관, 근로단체들이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도록 정치적으로 령도한다. 당의 령도를 떠나서는 인민대중이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할수 없으며 사회의 모든것이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게 할수 없다. 이로부터 인민이 모든것의 주인이 된 사회주의사회에서는 당의 령도가 필수적요구로 제기된다.

    당이 사회주의사회의 유일한 향도적력량으로 되는것은 로동계급의 계급적특성과도 관련된다.

    사회주의사회는 로동계급의 계급적요구가 구현된 사회인것만큼 로동계급적특성을 가진 당이 령도적지위를 차지하는것은 마땅하다.

    사회주의사회가 로동계급의 계급적요구를 구현한 사회라고 하여 로동계급만을 위한 사회라는것은 아니다. 로동계급은 자주적으로 살며 발전하려는 인민대중의 본성적요구를 가장 높은 수준에서 체현한 계급이며 혁명성과 조직성, 문화성이 높은 선진계급이다. 로동계급의 요구는 사회적진보에 리해관계를 가지는 모든 계급과 계층의 요구와 일치하며 로동계급의 요구를 구현한 사회는 각이한 계급과 계층의 요구에도 맞는 사회이다.

    로동계급의 력사적사명은 근로대중을 온갖 지배와 예속에서 해방하고 그들의 자주성을 완전히 실현하는데 있다. 로동계급은 그 어느 계급, 계층보다 사회주의제도에 절실한 리해관계를 가지고 그 공고발전을 위하여 헌신적으로 투쟁한다.

    당은 바로 사회주의사회를 떠받드는 대들보이며 사회주의건설의 위력한 력량인 로동계급의 요구와 리익을 자기의 요구와 리익으로 삼고 그 실현을 위하여 투쟁한다. 그러므로 사회주의사회에서는 로동계급의 당이 령도적지위를 차지하고 령도적역할을 하여야 한다.

    이렇듯 사회주의사회의 본성으로 보나 로동계급의 계급적특성으로 보나 혁명적당이 사회주의사회의 유일한 향도적력량으로 되는것은 합법칙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