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당에 수령의 혁명사상의 유일적지배는 당의 사상건설의 기본원칙

    김일성-김정일주의당건설리론에 의하여 밝혀진 당의 사상건설의 기본원칙은 전당에 수령의 혁명사상이 유일적으로 지배하도록 하는것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당의 사상건설에서 중요한것은 전당에 수령의 혁명사상이 유일적으로 지배하도록 하는것입니다. 이것은 당의 유일사상체계를 세울데 대한 당건설의 원칙을 구현하고있는 사상건설의 기본원칙입니다.》

    전당에 수령의 혁명사상이 유일적으로 지배하도록 하는것은 당건설과 당활동을 철저히 수령의 사상과 의도대로 진행해나가기 위한 중요한 요구이다.

    전당에 수령의 혁명사상이 유일적으로 지배하도록 하여야 당의 사상적기초를 공고발전시켜 당을 수령의 당으로 만들수 있다.

    당을 영원히 수령의 당으로 강화발전시키는것은 당건설의 근본문제이며 당의 사상건설의 기본목적이다. 당을 영원히 수령의 당으로 만들자면 수령의 혁명사상을 당의 유일한 지도사상으로 확고히 틀어쥐고 그 순결성을 변함없이 고수하여 당의 사상적기초를 공고발전시켜야 한다. 당은 수령의 혁명사상을 지도사상으로 삼고 그 실현을 위하여 투쟁하는 정치조직이기때문에 당안에는 언제나 수령의 사상만이 지배하여야 한다. 당안에는 오직 하나의 사상, 수령의 혁명사상만이 유일적으로 지배하여야 그에 기초한 전당의 사상의지적단결을 이룩하고 수령의 사상과 령도를 실현할수 있으며 당을 대를 이어 영원히 수령의 당으로 강화발전시켜나갈수 있다.

    전당에 수령의 혁명사상이 유일적으로 지배하도록 하는것은 온 사회를 수령의 혁명사상으로 일색화하기 위한 선결조건이다.

    어느 사회에서나 지배계급은 자기 사상의 유일적지배를 실현하려고 한다. 사회가 계급으로 분렬되여있고 사람들의 리해관계가 대립되여있는 자본주의사회에서는 하나의 사상이 유일적으로 지배할수 없으며 불가피하게 각이한 사상이 존재하게 된다. 착취와 압박이 없고 계급적대립이 청산된 사회주의사회에서만 사회의 모든 성원들이 목적과 지향, 리해관계의 공통성으로 하여 하나의 사상으로 무장할수 있으며 사상의 일색화를 실현할수 있다. 그러나 사회주의사회라고 하여 저절로 수령의 혁명사상으로 온 사회가 일색화되는것이 아니다.

    온 사회를 수령의 혁명사상으로 일색화하는 성스러운 위업은 당에 의하여 수행된다.
수령의 혁명사상으로 온 사회를 일색화하자면 사회의 심장인 당부터 먼저 수령의 혁명사상으로 일색화하여야 한다. 그래야 유기체에서 심장이 피를 뿜어주어 온몸에 혈맥이 통하게 하듯이 수령의 혁명사상으로 모든 사회성원들을 무장시켜 온 사회를 하나의 사상으로 일색화할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