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집을 쓰고사는 인민들의 생활에서 자그마한 불편이라도 있을세라

    주체46(1957)년 12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황해남도 벽성군 옥정협동농장을 찾으시였을 때에 있은 일이다.

    한 유가족의 살림집을 찾으신 그이께서는 줄곧 미소를 지으시고 방안을 살피시다가 문을 가리키시며 바깥출입문이 너무 많은데 불필요한 문을 없애고 그 대신 창문을 내주면 해볕이 잘들고 춥지도 않을것이라고 교시하시였다.

    이윽고 마루에 나오신 그이께서는 이번에는 아궁으로 불이 내지 않는가고 물으시였다.

    일없다는 주인집아주머니의 대답을 들으신 그이께서는 굴뚝이 저렇게 생겼는데 안 낼턱이 있는가고 하시며 그를 돌아다보시였다.

    사실 주인집아주머니는 새 집에 갓 이사하여 미처 굴뚝을 높이 쌓아올리지 못하다보니 아궁으로 불이 내였지만 이런 일로 하여 그이께 걱정을 끼쳐드리랴싶어 내지 않는다고 대답하였던것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날 조합관리위원장에게 집에 불이 들지 않으면 방도 춥고 녀성들이 여간 고생스럽지 않다고 하시며 조합에서 불이 잘 들도록 굴뚝을 높이 쌓아주며 떨어진 벽도 발라주어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

    살림집을 쓰고사는 인민들의 생활에서 자그마한 불편이라도 있을세라 마음쓰시는
위대한 수령님의 은정어린 조치에 의하여 그후 마을에서는 출입문과 굴뚝을 모두 생활에 편리하게 개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