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남의 로동계급에게 안겨주신 크나큰 믿음

    주체37(1948)년 2월 함경남도에 대한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던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흥남에 있는 한 화학공장을 찾으시였다.

    공장일군들과 인사를 나누시며 공장앞에 맡겨진 지난해 인민경제계획을 완수하기 위하여 많은 수고를 하였다고 치하해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로동자들이 일하는 현장에 가보자고 하시며 발걸음을 떼시였다.

    공장일군의 안내로 카바이드직장으로 가시며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생산량과 원료문제, 카바이드생산설비복구정형을 구체적으로 료해하시고 우리 기술자들과 로동자들의 힘으로 복구할수 있는가고 물으시였다.

    공장일군이 복구할수 있다고 자신있게 대답올리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 공장은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공장이라고 하시면서 동무들이 자체의 기술력량으로 이 공장을 복구하고 돌릴수 있다고 하는데 그렇게 하여야 한다고, 우리는 자기의 힘을 믿어야 한다고, 자기의 힘을 믿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교시하시였다.

    그러시고 우리는 남에 대한 의존심을 버리고 어떤 일에서나 자기 힘을 굳게 믿고 자기 힘에 의거하여 제기된 난관을 뚫고나가야 건국도 할수 있고 혁명을 옳게 수행해나갈수 있다고 다시금 강조하시였다.

    땀흘리며 일하는 전로공들의 모습을 바라보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공장일군들에게 공장책임일군들은 카바이드로에서 류출작업을 하는 로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수 있도록 로동보호시설을 잘 마련하여주어야 한다고 이르시였다.

    모두가 쏟아지는 돌물폭포에만 정신이 가있는 그 순간에 로동자들의 생명안전부터 생각하시는 위대한 수령님을 우러르는 공장일군들의 가슴은 뜨겁게 젖어들었다.

    어버이 그 사랑을 온몸으로 느끼는듯 전로공들이 더욱 신이 나서 류출구멍을 넓히니 뜨거운 열풍이 몰아치는 가운데 돌물폭포가 더욱 기세차게 흘러내리였다.

    그 장쾌한 광경을 만족하게 바라보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전로공동무들이 일하는것을 보니 힘이 솟는다고 하시며 온 직장안이 찌렁찌렁 울리는 우렁우렁한 음성으로 로동계급의 힘은 참으로 위대하다고, 로동계급은 새 세계를 창조한다고 교시하시였다.

    순간 일군들도 로동자들도 모두가 격정에 목메였다.

    지난날 착취와 천대의 대상이였던 로동계급을 이렇듯 새 세계를 창조하는 위대한 존재로 내세워주신분은 오직 위대한 수령님 한분뿐이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