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마음속에는 언제나 인민이라는 두 글자가 소중히 간직되여있다.

    주체101(2012)년 4월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릉라인민유원지건설장에 첫 자욱을 새기시였을 때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릉라도지구를 릉라인민유원지로 부르는것이 좋겠다고 하시며 한평생 인민을 위하여 로고를 바치신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의 숭고한 뜻을 놓고보아도 릉라인민유원지라고 하는것이 제일 좋다고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그이께서 지어주신 릉라인민유원지라는 부름을 조용히 뇌여보았다.

    부르기도 쉽고 듣기도 정겨운것이 일군들의 마음에 꼭 들었다.

    다음순간 유원지명칭에서 인민이라는 두 글자를 빼놓으면 절대로 안된다고 하시는 그이의 말씀이 일군들의 심금을 울려주었다.

    인민이라는 두 글자를 빼놓으면 절대로 안된다!

    일찍부터 인민을 하늘같이 내세우시며 국호와 군대이름, 기념비적창조물들을 비롯한 나라의 고귀하고 아름다운 모든것들을 인민이라는 말과 결부시켜 부르도록 해주시던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 그대로 인민이라는 두 글자를 그처럼 귀중히 여기시며 인민을 높이 받들어올리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

    인민에 대한 이런 불같은 사랑을 안으시고 건설장만 해도 여러차례 찾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손길에 받들려 릉라인민유원지는 인민을 위한 또 하나의 문화휴식장소로 훌륭히 꾸려지게 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