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아버진 김일성원수님

    《우리의 아버진 김일성원수님》, 이것은 조선의 학생소년들과 인민들이 즐겨부르는 노래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가사 한구절이다.

    인민이 즐겨부르는 노래는 그들의 사상감정과 정서, 시대상을 반영하며 그들의 생활에 대한 생동한 표상을 준다.

    조선인민과 청소년학생들 모두가 노래하듯이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는 그들을 품에 안아 세심히 보살펴주시고 따뜻한 배려를 거듭 안겨주신 자애로운 어버이이시였다.

    특히 자라나는 새 세대들에게 베푸신 그이의 사랑과 은정은 세월이 흐르고 강산이 변하여도 지워지지 않고 인민의 마음속에 소중히 간직되여있다.

    주체58(1969)년 6월 어느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당중앙위원회 정치위원회를 여시고 학생들의 새 학년도 준비사업을 다그칠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그이께서는 학교건설문제를 토의하시면서 우리가 학부형이 아닌가고, 오늘의 정치위원회는 학부형회의를 한것과 같다고, 우리가 이렇게 모여서 아이들 공부시키는 문제를 풀지 못하면 되겠는가고 교시하시였다.

    경제부문 책임일군들의 협의회에서는 전국의 탁아소, 유치원어린이들에게 물고기를, 어린이들과 인민학교, 중학교학생들에게 매일 과일을 공급할데 대한 문제를 토의하신 위대한 수령님이시다.

    그이께서는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성장발육을 위해 인민학교와 중학교를 너무 높이 짓지 말아야 한다고 가르쳐주시고 인민학교와 중학교들을 학생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해빛밝고 조용한 곳에 건설하도록 하시였으며 한두명의 학생을 위해 외진곳에도 학교를 세우도록 하시고 통학렬차와 통학뻐스, 통학승용차도 마련해주시였다.

    온 나라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아버지가 되시고 학부형이 되신 위대한 수령님의 한없는 사랑과 은정속에 조선에는 국가가 책임지고 자라나는 새 세대들을 키우고 교육교양하는 선진적인 어린이보육교양제도와 무료교육제도가 세워져있다. 해빛밝고 아담한 곳마다에 각급 학교들과 탁아소, 유치원, 학생소년궁전, 학생소년회관, 청년회관, 학생도서관들이, 경치좋은 곳들과 명승지마다에 소년단야영소들이 일떠서있다.

    탁아소, 유치원과 각급 학교들, 야영소들에는 그들의 건강을 돌보아주는 진료소와 병원들이 있다.

    국가에서는 철따라 어린이들과 학생들에게 눅은 값으로 새옷과 새교복을 마련해주고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필수품값은 낮게 정하고있다. 조선에서는 여러차례 국가부담으로 전국의 어린이들과 학생들에게 새옷과 새교복, 양말과 신발, 구두, 머리수건과 리봉에 이르기까지 일식으로 공급해주는 위대한 사랑의 력사가 창조되였다.

    위대한 수령님을 만나뵈온 자리에서 어느 한 나라 국가수반이 조선에서는 어떻게 하여 학생들을 무료로 공부시키며 교복도 눅은 값으로 공급하는가고 물었다. 그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에게 우리 나라에서는 다른 부문은 좀 희생시키더라도 학교교육사업을 발전시키는데 많은 힘을 넣는다, 우리가 큰 부자가 되여 교육부문에 많은 돈을 지출하는것은 결코 아니라고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은 길가에 차를 세우시고 지나가는 학생들의 옷차림을 보아주시고 책가방과 밥곽도 열어보시는분, 어린이들과 학생들과 함께 계시며 그들의 노래춤도 보아주시고 새 교복을 입은 학생들과 한나절 계시며 사진도 찍어주신 온 나라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자애로운 어버이의 모습은 자라나는 새 세대들을 당과 국가가 먹여주고 입혀주고 공부시키고 건강을 돌보아주는 고마운 사회주의제도와 더불어 조선인민과 세계 진보적인류의 심장속에 영생하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