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동당창건 75돐이 되는10월 10일을 맞으며 황홀하게 꾸려진 새집을 받아안게 된 피해지역인민들은 뜨거운 격정의 눈물을 쏟으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우러러 목청껏 《만세!》를 부르고 또 불렀다.
개성시의 어느한 전쟁로병은 새집의 구석구석을 쓰다듬으며 돈한푼 안 들이고 이런 희한한 집에서 살게 된것이 너무도 꿈만같아 차마 믿어지지 않는다, 재난당한 사람들이 불행이 아니라 복을 받아안는 이런 별세상을 로동당세월이 아니고서야 어찌 상상할수 있겠는가고 하면서 흘러내리는 눈물을 걷잡지 못하였다.
그만이 아닌 피해지역 주민들모두가 뜨거운 감사의 눈물을 흘리며 받아안은 사랑에 충성으로 보답해나갈 불같은 결의를 표명하였다.
황해북도 신계군의 어느한 농장원은 오직 경애하는 원수님만을 절대적으로 믿고 한생을 깡그리 바쳐 사회주의 우리 집을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하였으며 황해남도 재령군의 어느한 농장의 관리일군은 처참하게 파괴되였던 농장을 천지개벽시켜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하늘같은 은덕에 만풍년로적가리를 높이 쌓는것으로써 보답할것이라고 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