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민족통일전선체인 조국광복회창립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서 다음과 같이 쓰시였다.
《1936년 5월 백두산북쪽기슭에서의 조국광복회의 탄생은 조선혁명발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고 조국광복의 밝은 서광을 안아온 력사적사변으로 되였다.》
항일무장투쟁시기의 첫시기부터 조선에서 상설적인 통일전선조직체를 내오실 구상을 무르익히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체25(1936)년 5월 5일 동강회의에서 조국광복회창립을 온 세상에 선포하시였다.
5월 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 동강회의에서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하신 력사적인 보고 《반일민족통일전선운동을 더욱 확대발전시켜 전반적조선혁명을 새로운 앙양에로 이끌어올리자》에 이어 《조국광복회10대강령》, 《조국광복회창립선언》, 《조국광복회규약》이 발표되였다.
조국광복회의 강령과 규약, 창립선언에 조국해방에 대한 온 민족의 절절한 념원과 의지를 반영하여 조국광복회의 목적과 투쟁과업, 활동원칙이 규정됨으로써 조국광복회는 명실공히 일제를 반대하는 각계각층의 광범한 군중을 총집결하는 강유력한 민족통일전선체로 꾸려질수 있게 되였다.
조국광복회는 로동자, 농민을 비롯하여 지식인, 중소상공업자, 종교인, 민족주의자 할것없이 조국의 해방을 념원하는 각계각층의 광범한 애국적인민들을 망라하고있다.
조국광복회의 창립은 조선인민이 민족자체의 힘으로 일제를 반대하는 투쟁을 더욱 과감히 전개해나갈 의지를 엄숙하게 선언한 력사적인 계기로 되였으며 항일무장투쟁을 기본으로 하는 전반적조선혁명을 새로운 앙양에로 떠밀어나가는 전환점으로 되였다.
조선의 반일민족해방투쟁력사에서 처음으로 되는 상설적인 반일민족통일전선체의 탄생은 위대한 수령님의 민족자주, 민족대단결사상과 로선, 탁월한 령도의 고귀한 결실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