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수도 평양시 한복판을 감돌아흐르는 보통강 강안지구에 현대적인 다락식주택구가 새로 일떠서고있다.
도시의 특성과 매력을 살리고 주위의 훌륭한 자연경관이 살아나도록 800세대의 다층, 소층살림집들을 조화롭게 배치한 다락식주택구형성안을 보며 누구나 다 감탄을 금치 못해한다.
건물과 자연을 하나로 융합시키고 생활공간과 생태공간을 과학적으로 배치하여 사업과 휴식, 교통 등을 유기적으로 결합시킨 건축물들의 설계와 원림설계는 매우 특색있다.
착공식이 있은 때로부터 하루가 다르게, 아니, 시간과 분과 초를 다투며 건설장의 면모가 달라지고있다.
밤낮으로 쉬임없이 들려오는 기중기며 굴착기, 자동차들의 동음소리, 건설자들에게 힘과 용기를 불러일으켜주는 방송차들의 힘찬 노래소리는 누구에게나 다 희한하게 일떠서는 새 집들에서 살게 될 행복한 주인들을 그려보게 한다. 저 집에서 누가 살게 될가?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현지에 나오시여 당중앙위원회가 직접 건설을 틀어쥐고 내밀어 올해안으로 완공하여 각 부문의 로력혁신자, 공로자들과 과학자, 교육자, 문필가들을 비롯한 근로자들에게 선물로 안겨주자고 말씀하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