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53(1964)년 6월 19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에서 사업을 시작하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사무실에서 집무를 보시며 다음날 새벽을 맞으시였다.
밤을 지새운 일군들과 함께 정원에 나오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당중앙위원회청사에 휘날리는 당기를 바라보시였다.
그이께서는 저 기발은 간고한 시련의 언덕을 넘어온 혁명의 기발이라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타도제국주의동맹을 무으시고 붉은 기발을 드신때로부터 조선로동당의 뿌리도 튼튼히 내리기 시작하였다고 하시면서 우리가 저 붉은 기발을 높이 휘날려나가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 새벽에 조선로동당의 창건자이시며 령도자이신 위대한 수령님을 더 잘 받들어모시며 수령님의 뜻대로 조선로동당을 떠메고나가실 굳은 결의를 다지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당중앙위원회에서 사업을 시작하시여 맞으신 첫새벽에 하신 자신의 결의를 그대로 실천에 옮기시였다.
그이께서는 불면불휴의 헌신과 로고를 바치시여 조선로동당을 사상과 령도의 유일성이 실현된 사상적순결체, 조직적전일체로, 인민대중의 운명을 책임진 어머니당으로, 로숙하고 세련된 령도예술을 지닌 불패의 당으로, 전도양양한 강철의 혁명적당으로 강화발전시키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