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에 《사랑의 신》이 계신다

 에꽈도르의 어느 한 출판사 총사장으로 말하면 조선을 수차례에 걸쳐 방문하고 연 250여일간이나 체류하면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고매한 인민적풍모에 대한 이야기를 수많이 들은 사람이다.
어느해인가 조선을 방문한 그는 위대한 장군님께서 뜻하지 않은 사고로 중태에 빠진 평범한 로동자의 소생을 위해 돌려주신 사랑과 은정에 대한 이야기를 접하게 되였다.
환자의 생명을 위해 직승기를 띄우도록 해주시고 그 직승기가 일기조건으로 도중에 착륙하게 되자 불리한 기상조건에서도 비행할수 있는 대형려객기를 띄워보내주신 인간사랑의 이야기, 죽음의 계선에서 헤매이던 그 로동자가 끝내 의식을 회복하고 대지를 활보하게 된 전설같은 이야기였다.
총사장은 크나큰 충격에 휩싸였다.
세상에 이런 일도 있단 말인가. 이것이야말로 신화에서나 볼수 있는 사랑의 전설이 아닌가.
그는 마음속으로 《사랑의 신》은 환상이 아니라고, 바로 조선에 《사랑의 신》이 계신다고 토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