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나라 인민이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안녕을 축원하며 맞이한 주체100(2011)년 2월 16일에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경제강국건설과 인민생활문제를 두고 크나큰 심혈을 기울이시였다.
그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곱등어관을 잘 건설하도록 하여야 하겠다고, 이미 계획한대로 앞으로 릉라도에 물놀이장도 반드시 건설하여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 또한 보통강백화점을 오늘부터 운영하기 시작하였다는데 인민들이 상품들을 편리하게 살수 있게 봉사활동을 잘하여야 하겠다고, 평양시안에 밀쌈을 팔아주는 매대들을 차려놓고 인민들에게 봉사해주도록 하여야 한다고 하시였다.
그날 일군들로부터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2월 16일을 맞으며 평양시민들이 명절상품들을 공급받고 기뻐하고있으며 시안의 급양봉사망들에서 특색있는 료리들을 맛보면서 명절을 즐겁게 쇠고있다는 보고를 받으시고는 인민들이 누리는 행복과 기쁨속에 자신의 행복이 있고 기쁨이 있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