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은 야영소로, 어머니들은 대회장으로

    이 이야기는 주체105(2016)년 함북도 북부피해복구전투가 벌어지던 시기에 조선인민이 안겨사는 품이 얼마나 따뜻한가를 전해주는 수많은 이야기들중의 하나이다.

    예로부터 집안에 불행이 생기면 제일먼저 어두워지는것이 아이들의 얼굴이라고 하였다. 조선의 함북도 북부지역에서 뜻밖에 자연재해로 대재난을 당한 그 시각 이 지역 어머니들의 마음을 무엇보다 아프게 한것은 어린 자식들의 얼굴에 질 그늘이였다.

    어머니들의 그 마음속생각까지 다 헤아리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피해지역의 아이들을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에 보내여 즐거운 야영생활을 하도록 해주시였다.

     그리하여 북부피해복구전선에서 주체105(2016)년 10월에는 1 000여명, 11월에는 600여명의 아이들을 태운 직통렬차가 송도원국제소년단 야영소로 떠났다.

    나라에서는 그들에게 새 교복과 훌륭한 등산복과 등산모를 비롯하여 야영생활에 필요한 모든것을 다 갖추어 주었다.

    뜻깊은 야영길에 오르게 된 재해지역 학생소년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은 우리의 아버지이시고 그이의 품은 우리의 집이라고 하면서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를 목청껏 불렀다.

    북부피해지역복구전투에서 전례없는 기적이 창조되던 격동적인 시기에 조선민주녀성동맹 제6차대회가 열렸다.

    이 대회에 함북도 북부피해지역의 녀맹조직대표들도 참가하였는데 그들은 전체 대회참가자들과 온 나라 인민들의 진정넘친 열렬한 축하를 받았다.

     그들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거듭거듭 베풀어주시는 뜨거운 은정에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목메여 말했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은혜로운 사랑속에 우리 아이들은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로 가고 저희들은 이렇게 영광의 대회장으로 왔습니다.》

    아이들은 야영소로, 어머니들은 대회장으로!

    사람들의 심장을 뜨겁게 울리는 감동깊은 이야기는 이렇게 생겨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