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는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가시는 위대한 어버이이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는 조선로동당을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하는 어머니당으로 강화발전시켜나가시는 위대한 령도자이시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하늘처럼 여기신 인민을 수령님과 장군님의 영상으로 정히 새겨안고 수령님들을 모시듯이 받들어나가는것을 필생의 좌우명으로 간주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당사업전반을 인민대중제일주의로 일관시키며 전당이 인민을 위하여 헌신적으로 복무하도록 정력적으로 이끌어주고계신다. 《모든것을 인민을 위하여, 모든것을 인민대중에 의거하여!》라는 구호를 제시하시고 언제나 군인들과 인민들속에 들어가시여 친어버이사랑으로 따뜻이 보살펴주시며 그들의 마음속고충까지 일일이 헤아려주시는분이 경애하는 원수님이시다.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하는것을 조선로동당의 존재방식, 혁명적당풍으로 내세우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현명한 령도가 있기에 전당에 인민을 사랑하는 정신이 차넘치고 모든 일군들이 인민의 충복이 되여 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는 기풍이 높이 발휘되고있다.
오늘 조선인민이 당을 어머니당이라고 부르는것은 그 누가 지어낸것이 아니라 인민의 마음속에서 우러나오는 심장의 웨침이다. 조선인민이 가슴속에 품고있는 생각도, 숨겼던 잘못도, 서슴던 허물도 당에 스스럼없이 터놓고 다 아뢰는것은 당과 인민사이에 맺어진 혈연적관계를 보여주는 뚜렷한 실례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는 무한한 정열과 끝없는 헌신으로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길을 줄기차게 이어가시는 인민의 령도자이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자신에게는 영웅칭호나 훈장도 필요없다고,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한평생 로고를 바쳐 키우신 인민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하려고 한다시며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길을 걷고 또 걸으신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조선혁명을 령도하시는 기간은 그대로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순간순간이였으며 조국의 높고낮은 산발과 바다와 하늘 그 어디에나 원수님께서 새기신 멸사복무의 거룩한 자욱이 찬연한 빛을 뿌리고있다.
조선인민은 맵짠 눈보라와 칼바람이 세차게 휘몰아치는 백두산정에서, 물고기비린내가 가득한 포구에서, 큰물피해를 가시기 위한 사랑의 대격전이 벌어지는 조국의 최북단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만나뵙고 심심산골과 수천척 지하막장, 드넓은 전야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진정이 어린 말씀을 받아안으면서 그이이시야말로 이 세상 끝까지 따를 인민의 위대한 어버이이시라는것을 뼈속깊이 새겨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