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인민군 제1차 비행사대회 대회장에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한 녀성비행사의 아들이름을 지어주시는 감동깊은 화폭이 펼쳐졌다.

    페회사를 하시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문득 누군가를 찾으시는 눈길로 관람석을 둘러보시면서 자신께서 얼마전에 녀성비행부대에 갔다가 갓 출생한 녀성비행사동무의 아들이름을 지어주겠다는 약속을 하고 지어주지 못하여 미안하다고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관람석에 앉아있는 녀성비행사에게 아들의 이름을 아직 지어주지 않았는가고 물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 이름을 지어주시겠다고 하시였기때문에 아직 짓지 않았다는 그의 대답을 들으신 원수님께서는 아들의 이름을 아직 짓지 않았으면 지어주자고 한다고 하시면서 아들이 앞으로 비행기를 타겠는지 모르겠지만 비행사가 되여 조국의 하늘을 지키면 좋고 다른 일을 해도 자기의 순결한 량심으로 당을 받들고 투철한 애국심을 지니고 조국의 번영을 위해 한생을 충정의 한길로만 변함없이 가라는 의미에서 이름을 《충도》라고 지으면 어떻겠는가고 하시였다.

    순간 우렁찬 박수소리가 대회장을 진감시켰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충정의 맹세를 드리는 비행사부부에게 앞으로 전투훈련을 더 잘하기 바란다고 고무해주시였다.

    한 비행사부부의 아기에게 지어주신 이름 《충도》, 여기에는 그 아기만이 아니라 김정은비행대의 비행사들모두가 한생을 변함없이 충정의 한길을 갈것을 바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크나큰 믿음과 기대가 어려있는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