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최대의 명절인 광명성절을 맞으며 전국의 소학교학생들과 유치원, 탁아소어린이들이 또다시 조선로동당의 은정어린 선물을 받아안았다.
온 나라 방방곡곡의 모든 아이들이 받아안은 선물에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한평생을 바쳐 사랑하신 어린이들이 세상에 부럼없이 행복속에 무럭무럭 자라나도록 따뜻이 품에 안아키워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다심한 손길이 어려있다.
당의 은정속에 주체104(2015)년 2월 15일 바다길이 막힌 서해의 여러섬들에 있는 아이들에게 보내는 선물을 실은 비행기들이 날았다.
나라의 귀중한 보배들인 아이들을 위해서는 그 무엇도 아낌없이 돌려주며 멀리 있는 자식일수록 더욱 마음쓰는 친어버이의 사랑으로 섬마을들의 몇 안되는 아이들을 위해 거듭 비행기를 띄워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하늘같은 은정에 섬마을 아이들과 주민들은 감사의 눈물을 걷잡지 못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