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87(1998)년 5월 어느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석왕사를 찾으시였다.
조선의 유구한 력사와 문화전통을 자랑하는 귀중한 유적의 하나인 석왕사는 예로부터 손꼽히는 명승지였다.
동행한 일군들에게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석왕사에는 이름난 약수가 있을뿐아니라 진귀한 나무들도 대단히 많다고, 인민들이 휴식하기에는 아주 좋은 곳이라고 하시며 더없이 기뻐하시였다.
아름드리느티나무를 보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나무가 몇백년 실히 자랐겠다고 하시면서 무성한 잎새에서 눈길을 떼지 못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관상용으로도 좋고 경제적으로도 쓸모가 큰 이런 나무가 많은것이 석왕사의 큰 자랑이기도 하다고 하시면서 석왕사에 나무숲이 울창한것이 아주 기분이 좋다고, 바로 이런 산림이 나라의 재부이며 후대들에게 물려줄 밑천이라고, 이런 느티나무림을 도처에 조성하면 풍치도 더 멋있어지고 경제적으로도 리익이 클것이라고 교시하시였다.
그날 숲속을 천천히 거니시며 잠시 생각에 잠겨계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석왕사의 느티나무가 아주 좋다고 다시금 이야기하시였다.
느티나무의 미끈한 줄기를 쓰다듬으시면서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여기에서 씨를 많이 받아 전국각지에 심어 온 나라에 느티나무림이 설레이게 하자고, 그러면 수십년, 100년후에는 우리 후대들이 덕을 보게 될것이라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100년후, 그때는 우리 후대들의 세기이다. 그 세기를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석왕사의 한그루 나무앞에서 조국의 부강번영과 후대들의 행복을 담아 설계하시는것이였다.
잠시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우리 나라는 어디 가나 이렇게 아름답다고, 이 귀중한 강산을 위대한 수령님께서 우리들에게 물려주시였다고 하시면서 우리는 이 소중하고 아름다운 산천을 더욱 풍만하게 가꾸어 후대들에게 물려주어야 한다고 간곡히 이르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