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짐은 조선인민들이 즐겨먹는 민족음식의 하나이다. 지짐은 낟알을 물망에 갈거나 낟알가루를 흐르륵 흘러내리도록 묽게 반죽하여 기름에 얇게 지져낸것이다.

    예로부터 조선인민은 지짐의 기본재료로 찹쌀, 록두, 밀, 수수, 메밀, 감자, 강냉이, 완두콩 등을 썼고 이밖에 덧감으로 파, 마늘, 고기, 남새도 썼다.

    지짐은 그 가지수만 해도 찹쌀지짐, 록두지짐, 수수지짐, 강냉이지짐, 완두콩지짐, 밀가루지짐 등 수십가지나 된다. 이러한 지짐이 보통때에는 특식으로, 명절에는 명절음식으로 되군 하였다.

    주체49(1960)년 9월초 어느날 저녁이였다.

    평양시인민위원회의 몇몇 일군들은 한자리에 모여앉아 다음날에 진행할 사업을 토론하고있었다.

    이때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전화로 모두 어디 가지 말고 잠간 기다리라고 이르시고 수화기를 놓으시였다. 무슨 영문인지 알수 없어 일군들은 저마끔 생각을 굴렸다. 그러는 사이에 위대한 수령님께서 보내신 한 일군이 무엇인가 흰종이에 싼 꾸레미를 안고 방안으로 들어섰다.

    일군들은 그 꾸레미를 받아 정히 헤치였다. 그런데 뜻밖에도 그속에는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 지짐이 들어있었다.

    일군은 위대한 수령님께서 지짐을 보내시면서 모두 한점씩 꼭 맛을 보라고 하신 교시를 전달하였다.

    지짐은 참 별맛이였다. 보통지짐과는 달리 그 지짐은 찰기가 돌고 별스럽게 감칠맛이 있었다. 지짐을 먹으면서도 그들은 어찌하여 위대한 수령님께서 지짐맛을 보라고 하시였는지 그 의미를 종시 알수가 없었다.

    얼마후 다시 전화를 걸어오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모두 지짐을 맛보았는가고 하시며 무슨 지짐 같은가고 물으시였다.

    제나름의 생각들을 말하는 일군들의 대답을 다 듣고나신 그이께서는 모두 틀렸다고 하시며 며칠전에 농민들이 첫물에 따보내온 찰강냉이로 오늘 저녁 지짐을 만들어 먹어보니 맛이 아주 좋았다고 하시면서 그래서 우리 인민들이 좋아하는 지짐을 앞으로 많이 만들어 팔라고 해서 보냈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그제서야 일군들은 위대한 수령님께서 어찌하여 지짐맛을 보라고 하시였는지 그 깊은 뜻을 알게 되였다. 결국 그이의 깊은 뜻을 알리 없었기에 모두 틀린 대답을 하였던것이다.

    무엇이 좀 색다른것이 생겨도 자식을 먼저 생각하는 다심한 어머니, 바로 그 어머니처럼 인민들의 식탁을 먼저 생각하시는 그이의 불보다 더 뜨거운 인민에 대한 사랑이 일군들의 가슴속에 세차게 흘러들었다.

    이렇듯 그이의 은정어린 조치에 의하여 찰강냉이지짐은 조선인민들이 즐겨먹는 민족음식, 대중음식으로 되게 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