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의 이름난 화가 리녕

    리녕은 고려사람으로서 어려서부터 남다른 그림재주를 가지고있었다.

    우수한 회화적기능과 재능으로 하여 왕궁안에서 화가로 일하였다. 그는 1124년에 송나라로 가는 사신을 따라갔다가 그림으로 이름을 날리였다.

    리녕은 송나라의 그림그리기를 맡아보던 《한림원》의 최고직위에 해당하는 대조급의 화가들을 모아놓고 자기의 뛰여난 화법을 가르쳐줌으로써 송나라의 사실주의적인 풍경화발전에 기여하였다.

    그의 대표적인 그림의 하나는 송나라임금(휘종)의 요청에 의하여 그린 풍경화 《례성강도》이다.

    이 그림은 비록 다른 나라 임금의 요청으로 그렸지만 그 나라의 풍경을 그리지 않고 당시 고려의 상징인 례성강을 높은 민족적긍지를 가지고 훌륭하게 형상하였다.

    리녕에게 그림을 배워준 리준이는 후배들이 그림을 잘 그려도 칭찬하는 일이 적었으나 국왕 인종이 그를 불러 리녕이 그린 한폭의 풍경화를 보여주자 깜짝 놀라면서 이 그림이 다른 나라에 있다면 나는 천금을 주고도 사겠다고 말하였다고 한다.

    리녕은 당시 조국의 아름다운 산천을 높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화폭에 담음으로써 애국적이며 사실주의적인 풍경화창작의 훌륭한 모범을 보여주었다. 그의 아들 리광필도 풍경화를 잘 그리는 화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