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지방의 이름난 절-광법사

    조선의 평양시 대성구역 대성동에 있는 광법사는 평양지방의 대표적인 절중의 하나이다.

    고구려 광개토왕때에 평양지방에는 많은 절이 건설되였는데 광법사도 그중의 하나이다. 광법사는 1727년에 개건되였으며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인 주체41(1952)년 7월 폭격으로 완전히 파괴되였던것을 주체79(1990)년에 원상복구되였다.

    광법사는 해탈문, 천왕문, 대웅전, 동, 서 승당, 8각5층탑 등으로 이루어졌다. 건물들은 탑을 통하는 중심축에 따라 대칭으로 배치되였다. 하나의 탑을 중심에 놓고 그 네면에 건물들을 놓은 절배치제도는 고구려때 흔히 쓰던 수법이였다.

    광법사의 중심건물인 대웅전은 웅장한 2층합각집으로 되여있다. 잘 다듬은 돌로 그쯘하게 쌓은 기단우에 정면 3간, 측면 3간으로 된 대웅전에는 붉은 두리기둥을 세우고 그우에 포식두공을 하였다. 대웅전안에는 석가불을 비롯한 불상들이 3개 놓여있고 탱화도 있다. 대웅전은 눈부신 금단청을 하였다.

    광법사에는 예로부터 전해오는 련못과 1727년에 세운 광법사비, 그후에 세운 광법사증수단청비 등이 남아있다. 광법사비에는 대성구룡산의 9마리 룡과 99개 못에 대한 전설이 기록되여있다.

    경치아름다운 대성산에 있는 광법사는 조선민족의 발전된 건축술을 잘 보여주는 귀중한 문화유산으로서 국보적유적으로 잘 보존관리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