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남포시 강서구역 삼묘리에 있는 세개의 고구려무덤이다.

    이 무덤들의 벽화주제는 사신도이다.

    사신도란 사방을 지키는 방위신을 형상한것인데 동쪽방위신은 청룡으로, 서쪽방위신은 백호로, 남쪽방위신은 주작으로, 북쪽방위신은 현무로 표현되였다. 청룡은 주어진 화면에 대각선으로 배치하면서 대가리를 쳐들고 눈을 부릅뜨고 네 다리를 펼쳐 방금 달려나올듯한 자세로, 백호는 앞을 쏘아보는 부릅뜬 눈, 크게 벌린 입, 날카로운 발톱, 탄력있게 생긴 날씬한 몸뚱이 등 세련된 솜씨로 박력감이 나게 형상하였다. 현무는 훌륭한 구도와 세련된 필치로 거부기와 뱀이 살아서 꿈틀거리는 느낌으로, 주작은 여의주를 물고 날개를 한껏 벌리고있는 봉황의 모습을 리상적이고 아름다운 갖가지 채색과 선들로 능숙하게 형상하였다.

    이밖에도 여러가지 장식그림과 신선, 짐승들도 실감있게 그려져있다.

    강서세무덤은 고구려건축술의 높은 경지를 보여줄뿐아니라 힘있고 아름답고 고상한 필치로 그려진 벽화들은 조선화의 유구한 전통을 뚜렷이 보여주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