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지방당위원회를 찾으시여

    주체34(1945)년 12월 어느날 청진시당위원회를 찾으신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께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제시하신 당조직건설로선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투쟁에서 튼튼히 틀어쥐고나가야 할 원칙적문제들을 하나하나 밝혀주시였다.

    김정숙동지께서는 당조직건설사업에서는 조직적골간을 튼튼히 꾸리는데 선차적힘을 돌려야 한다고 하시면서 조국의 해방을 위한 간고한 혁명투쟁속에서 검열되고 단련된 우수한 공산주의자들을 핵심으로 하여 당조직들을 튼튼히 꾸려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이 말씀은 조선의 그 어느 지방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조직령도하신 항일혁명투쟁의 영향을 많이 받은 이 지방의 특성을 명철하게 헤아리시고 주신 말씀이였다.

    자기 지방의 특성에 맞게 당조직을 튼튼히 꾸리고 그 기능과 역할을 높이는데서 선차적으로 풀어야 할 중심고리를 밝혀주시는 김정숙동지의 가르치심을 받아안는 순간 그곳 일군들은 답답하던 가슴이 탁 트이는것 같았다.

    김정숙동지께서는 계속하시여 위대한 수령님께서 밝혀주신대로 당의 대중적지반을 반석같이 다지기 위하여서는 로동자, 농민을 비롯한 각계각층 군중속에서 우수한 사람들을 당에 적극 받아들이며 제철소를 비롯한 공장, 기업소들에 빨리 당단체들을 내와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이날 김정숙동지께서는 당안에 위대한 수령님의 교시와 당정책을 무조건 접수하고 철저히 관철하는 혁명적기풍을 세울데 대하여서도 중요하게 강조하시였다.

    김정숙동지께서 당안에 강한 규률을 세우는 사업과 일군들에 대한 교양사업에서 선전부가 차지하는 지위와 역할에 대하여 말씀하시고 잠시 동안을 두시였을 때 그 자리에 있던 한 사람이 일어나 일을 잘하기 위해 애쓴다고는 하지만 욕망뿐이지 아는것이 없고 능력이 딸리는것이 걱정이라고 무랍없이 말씀드렸다.

    김정숙동지께서는 그의 심정이 리해되시여 가볍게 웃으시며 초행길을 걷는것만큼 막히는것이 많을것이라고, 그렇다고 하여 절대로 락심하지 말고 일하면서 배우고 배우면서 일해야 한다고, 배우기를 즐겨하고 투쟁하기 좋아하는 사람은 누구나 능력있는 간부가 될수 있다고 뜨겁게 고무해주시였다.

    한없이 부드럽고 친근한 김정숙동지의 말씀에 새로운 신심과 용기를 얻은 일군은 능력있는 일군이 되기 위하여 열심히 배우고 또 배우겠다고 정중히 말씀드렸다.

    김정숙동지께서는 그의 결의를 믿겠다고 하시면서 거듭 격려해주시였다.

    그러시고는 방안에 둘러앉은 일군들을 한사람한사람 미덥게 여겨보시며 청진시당위원회에서는 간부대렬을 튼튼히 꾸리고 일군들이 혁명적사업방법과 인민적사업작풍을 소유하는 문제에 깊은 관심을 돌릴데 대하여 다시금 간곡하게 강조하시였다.

    김정숙동지께서는 그후에도 여러 지방당조직들을 찾으시여 일군들의 사업에서 나타나는 편향들을 바로 잡아주시고 일하는 방법을 배워주시면서 그들을 위대한 수령님의 당건설로선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투쟁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키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