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인장에 새긴 태양

    주체26(1937)년 4월초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께서는 도천리인민들과 함께 조국땅 신파지구 인민들을 각성시켜 지하혁명조직에 묶어세우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려나가시였다.

    그때 김정숙동지께서는 신파지구 지하혁명조직의 활동거점의 하나였던 《광선사진관》에서 사진뒤에 찍어주는 기념인장을 통하여서도 민족의 태양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에 대한 선전을 적극적으로 벌려나가도록 하시였다.

    김정숙동지께서는 기념인장을 조선지도형태로 만드시고 지도우에 위대한 수령님을 상징하는 태양을 그리고 그로부터 열가닥의 해살이 퍼져나가게 하시였다.

    열가닥의 해살은 조국광복회10대강령을 의미하였다.

    지도우의 웃부분 량쪽에 《광선》이라는 두 글자를 새겨넣고 동그라미까지 쳐놓았다.

    얼핏 보기에는 사진관의 이름같았으나 거기에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조선혁명을 령도하고계시기에 조국해방은 이룩되며 조선은 길이 빛날것이라는 깊은 뜻이 담겨져있었다.

    붉은 기발로 휘감긴 조선지도는 민족의 태양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조선혁명의 기치를 높이 드시고 전체 조선인민을 굳게 묶어세우신다는 뜻이였다.

    사진뒤에 찍은 뜻깊은 기념인장은 사진을 보는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속에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흠모의 정을 뜨겁게 불러일으켰고 그들이 위대한 수령님의 두리에 굳게 뭉쳐 조국해방을 위해 끝까지 싸워나가도록 힘있게 고무하였다.

    기념인장을 보는 사람마다 그리고 그에 담긴 사연을 듣는 사람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계시여 조국이 해방되는 그날이 꼭 오리라는 굳은 신념을 간직하게 되였고 그날을 위해 억세게 싸워나갈 굳은 결심을 다지게 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