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산과 들 그 어디에서나 피여나는 민들레는 조선의 어린이들의 마음속에 조국과 고향에 대한 사랑과 정서를 불러일으키는 꽃으로 소중히 간직되여있다.
비록 꽃이 크고 화려하지는 않아도 조선의 아이들과 학생들이 즐겨쓰는 학습장에 내려앉게 된데는 가슴뜨거운 사연이 있다.
몸소 학습장공장건설을 발기하시고 형성안도 지도해주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공장의 이름을 《민들레학습장공장》으로 명명해주시고 건설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풀어주시였다.
주체105(2016)년 4월 새로 건설된 공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우리가 만든 질좋은 학용품들을 우리 아이들과 학생들에게 안겨주는것은 그들의 가슴마다에 우리의것을 소중히 여기고 사랑하는 마음을 심어주는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고 하시면서 민들레라는 명칭을 노래 《내 나라의 푸른 하늘》의 가사를 읊으면서 지었다고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공장에서 울려퍼지는 생산정상화의 동음소리는 우리 아이들과 학생들이 부르는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소리나 같다고 하시면서 제기되는 문제들은 당에서 전적으로 맡아 모두 풀어주시겠다는 뜨거운 은정도 베풀어주시였다.
자식들을 위해 마음쓰는 어머니의 마음을 담아 조선의 방방곡곡에 민들레향기가 더욱 짙게 풍기게 하기 위해 공장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재자원화를 적극 실현하여 생산정상화의 동음소리를 계속 높이 울려가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