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71(1982)년 2월 16일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모란봉경기장(당시)개건확장공사장을 찾으시였다.
자신의 탄생일에도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는 위대한 장군님께 일군은 1년에 하루뿐인 생신날만은 휴식하시고 공사장현지지도를 후날로 미루시였으면 하는 의향을 간절히 말씀드리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모란봉경기장개건확장공사를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탄생 70돐까지는 어떤 일이 있어도 끝내자고 하는데 지금 하루가 새롭다고 하시며 자신께서는 수령님께서 만족해하시는 모습을 볼 때가 제일 기쁘다고, 그때면 만시름이 다 풀린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이날 공사장을 찾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공사가 최단기간내에 훌륭히 완성되도록 이끌어주시고 개건확장공사가 끝나면 응당 김일성경기장이라고 불러야 한다고 가르쳐주시였다.